SWEV

뜻밖의 득템, 삼성 갤럭시 S4 미니 본문

핸폰

뜻밖의 득템, 삼성 갤럭시 S4 미니

SWEV 2016.08.31 10:20

마재가 폰을 바꿨다. 갤럭시 S7로 바꿨는데 좋단다. 당연한 이야기다. 갤럭시 S7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중 가장 잘 뽑혀나온 물건이니까. 삼성 스마트폰들 내 손에 잘 맞지 않지만, 그거랑 별개로 보통의 소비자가 특별히 신경쓸 거 없이 가장 속편하게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은 누가 뭐래도 갤럭시 S시리즈가 맞는 것 같다. 평을 보아도 그렇고 내가 직접 만져봐도 그렇고 마시멜로가 올라간 갤럭시 S7은 소비자용 기기로서 평가할 때 뭔가 흠잡을 구석을 찾기가 되게 어렵다. 업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된 여러 종류의 기술력들이 하나의 기기에 이렇게 잘 정제되어 담겨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감탄스럽다. 마재가 폰을 바꾸면서 내가 뜻밖의 득템을 했다. 예전까지 쓰던 갤럭시 S4 미니를 마재가 나에게 그냥 주었다. 신난다.


△ 예뻐.

첨엔 그냥 마재가 예비 스마트폰을 편하게 쓸 수 있게 만들어 주고 끝내려 했다. AS를 받거나 실수로 폰을 깨먹을 때를 대비해서 예비 스마트폰 하나쯤 있으면 좋은 거고 전에 쓰던 갤4 미니가 사양이 굉장히 낮기 때문에 갤럭시 S7같은 최고 성능의 스마트폰을 쓰다가 사양 낮은 예전 스마트폰으로 되돌아가면 빡칠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CM13, 그러니까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 롬이 있는걸 알고 그걸 올려서 언제든 쓸 수 있는 전략 예비부대 같은 스마트폰을 만들어주려 했다. 마침 운좋게도 갤럭시 S4 미니는 국내 출시 예정이 원래 없다가 해외판 모델에 올레 마크만 붙여서 들여온 물건이기에 해외의 롬을 아무 수정없이 그대로 쓸 수 있었다.


시작은 그랬는데 다 만들어놓고 나니 생각보다 너무 괜찮았다. 960x540 해상도의 화면은 내 첫 스마트폰인 2011년의 아트릭스 수준이고, 스냅드래곤 400 CPU는 2011년의 옵티머스 LTE2와 똑같다. 심지어 램은 1.5GB라는 애매한 용량이라 옵티머스 LTE2 보다도 못하다. 결론적으로 갤럭시 S4 미니는 2011년도 스마트폰 수준의 느리고 모자란 하드웨어가 달려있다. 그런데도 마시멜로 롬을 먹이니 생각보다 꽤 빨랐다. 앱 전환 속도도 느려서 못 쓸 정도는 절대 아니었고 모바일 페이지 웹서핑은 충분히 쾌적했다. 가끔 프리징 걸리듯이 랙이 있긴 하지만 이만하면 5년 전 하드웨어라고 무시할 수 없었다. 안드로이드가 5.0 롤리팝부터 앱 구동 방식이 꽤 크게 변화했는데 5.X 당시까지만 해도 뭔가 어중간하고 개판인 느낌이었다가 6.0에 올라와서 드디어 완벽해진 느낌이 있었다. 그리고 갤럭시 S4 미니 같은 저사양 하드웨어에서도 마시멜로의 최적화는 충분히 빛이 나는게 느껴진다. 결국 마재한테 기계를 팔아달라고 말했고 쏘쿨한 마재는 흔쾌히 나에게 폰을 가지라고 줬다. 뭐 가끔 밥을 해먹이고 사먹인 보람이 이런데서 나오나보다.


△ 작은 크기에 흰색이라 꽃무늬 케이스를 씌웠다.

내 물건이 되고 나니 애착이 생겨서 케이스와 SD카드를 주문했다. 어차피 실사용 할 물건이 아니고 장난감이기 때문에 SD카드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지만 내장 메모리가 8GB라 이건 좀 너무하다 싶어서 그냥 싸게 16GB짜리 하나 사다 넣는걸로 해결. 주문하다 보니 16GB SD카드가 4500원 밖에 안해서 흠칫했다. 케이스는 4000원인가 3000원 준 것 같은데 꽃무늬에 눈이 뒤집혀 주문하니 생각보다 훨씬 괜찮아서 대만족이다. 크으..... 작고 예쁘고 빠르다.


△ 신랑 신부 같다.

나는 삼성이 작은 플래그쉽 스마트폰을 만들지 않는다는 것이 진짜 아쉽다. 소니는 플래그쉽인 Z와 X시리즈를 줄여 컴팩트 라인업을 만들면서 메인 모델의 사양을 거의 고스란히 옮겨담았는데, 삼성은 갤럭시 S시리즈를 계속 내놓으면서 소형화 파생 모델을 만들 땐 형편없이 낮은 사양의 부품을 쓰곤 한다. 갤럭시 S4엔 스냅드래곤 800 쿼드코어가 들어갔지만 S4 미니엔 스냅드래곤 400 듀얼코어가 들어가는 식이다. 전세계적으로 파생모델을 수백가지는 만들면서 도대체 플래그쉽을 작게 줄인 고성능 소형 모델은 안만드나 모르겠다.


반쯤은 실수로 넥서스 6p를 사면서 생각 이상으로 잘 만들어놓은 화웨이의 기술력에 감탄은 하고 있지만 예비군복 가슴쪽 주머니에 들어가지 않는 황당한 크기가 여전히 편치 않다. 그것만으로도 좀 짜증스러울 판인데 자려고 누워서 폰을 보다가 얼굴에 떨어지면 200g에 가까이 나가는 쇳덩이가 얼굴을 후려치며 너무 아프다는게 날 힘들게 만든다. 멀쩡한 넥서스 6p를 두고 한손에 들어온단 이유로 갤럭시 S4 미니로 웹서핑을 하는 나를 보면서 깨달았다. 다음 폰은 엑스페리아 X 컴팩트를 사야겠다. 결론이 좀 이상한 것 같지만 마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급 마무리 한다.

신고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