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EV

효율성에 맞서 본문

생각

효율성에 맞서

SWEV 2018.03.14 21:09


흔히들 선거를 민주주의의 축제라고 일컫는다. 지금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일해줄 정치인을 뽑는다는 측면에서 그 말이 분명히 맞다. 그러나, 선거는 정치인들을 걸러내는 자리이기도 하다. 잘못된 정치인들을 배제한다는 측면에서 선거는 축제이면서도 동시에 청소의 성격 또한 가진다. 그 청소가 충분히 깨끗치 않아 일이 터진 적도 없진 않다. 허나 반대로 그 청소의 과정을 통해 망가진 나라를 되살려 낸 경험을 우리는 가지고 있다. 그것도 두 번이나 말이다.


선거를 보는 나의 시각이 이렇기에 나는 선거가 정권의 임기 내내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믿는다. 선거만큼 명확하게, 국민들의 뜻을 정치인에게 전달할 방법이 또 있을리가 없다. 지난 총선은 박근혜의 지속된 실정에 대한 국민들의 심판이고 경고였다. 가볍지 않았던 그 경고의 무게 덕분에 우리는 작년 이맘때 보다 조금 더 희망을 가지고 살아간다. 창피하지 않을만한 대통령을 가진 지 이제 고작 1년도 채 되지 않았다. 그렇기에 선거를 조금 덜 자주 하자는 제안을 나는 거부하겠다.


잦은 선거에 따른 국력의 낭비따위 우리는 충분히 견뎌낼 명분과 여유 모두를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도 하고 싶다. 애시당초에 민주주의는 효율성보단 안정성을 더 쫓은 체제이기에 명분은 충분하다. OECD에 가입되어있고 무역규모 전세계 10위권에 머무르는 국가라면 그만큼의 비용은 지출할 여유가 있는 것도 누구나 안다. 효율성에 맞서, 무엇이 더 옳을지 고민해 볼 시기가 왔다. 이런 고민을 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는 사실이 한 편으로는 다행스럽기도 하다는 마음으로 글을 닫는다.


6 Comments
  • 크흐 2018.03.29 02:49 신고 그동안 많은 심경의 변화가 있었는듯?ㅋㅋ 홈피 주인장이 완전 문빠 혹은 민주당 골수인줄 알았는데 그쪽에 싫은 소리를 다하고 ㅋ 하긴 당연한 수순이지....에혀 그동안 남의 입장을 철썩같이 대변하고 맹신하던 모습은...ㅎㄷㄷ 그사람들 입장이 확실해서 열폭하는건지 본인이 확실해서 그쪽 대신 열폭해주는 건지.. 노이해.. 자기 스스로가 못미더워서 자아성찰 자기반성하고 겨우 사람답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보이기나 할까.... 암튼 주변에 적당히 하라고 적당한 주의를 주는 사람은 있는건지 참... 음.. 근데 듣기는 할까?ㅋㅋ
  • Favicon of http://swev.net SWEV 2018.03.29 05:38 신고 1. 문빠와 민주당 골수 맞습니다. 그런데 제 기준에서 '빠돌이 짓'은 이성과 논리를 가지고 해야 할 일이구요. 당연히 잘 모르겠거나 제 취향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반대합니다.

    2. 심경의 변화 없습니다. 원래도 좋은 건 좋다고 말하고, 싫은 건 싫다고 말합니다. 제 블로그에도 문재인 비판이 없었던 것이 아닌데, 이곳에 적혀있는 수만글자의 텍스트를 '문빠와 민주당 골수'로 압축 요약 하시면 곤란합니다. 본인 스스로 제 블로그의 '일부'를 보신 뒤 마음대로 제가 어떤 사람인지 착각하시고, 이번엔 뭐가 변했나 하면서 좋아하시는 것도 좀 묘하네요.

    3. 일기는 일기장에 써주세요. 저와 대화를 하고 싶으시면 저에게 말을 거시면 되고, 혼잣말을 하고 싶으시면 본인의 SNS에 쓰시면 됩니다.
  • 크으 2018.03.29 15:39 신고 뭐 그러다가 탈덕하는거죠ㅋ 1에서 말한대로 이성이있다면 믿는도끼에 발등찍혀가며 빠돌이 짓하진 않을테니.. 그나저나 1에서 자기가 문빠가 맞다는 입장을 2에서 바로 반박하는 자가당착 논리는 뭐임? 그리고 댓글다는게 말거는거지 무슨 일기를 쓰라는거인지?
  • Favicon of http://swev.net SWEV 2018.03.29 16:33 신고 빠돌이짓의 정의가 서로 다를 뿐이죠. 자가당착이 아닙니다. 뭐, 이렇게 이야기 해봐야 보고 싶으신 대로 아전인수 해가면서 제 행동을 재단하시겠지만 말이죠.

    그리고 내용과는 별 관계가 없는 이야긴데, 보통 어린아이들이 크으님과 비슷한 행동을 많이 합니다. 상대가 옆에 있는 걸 알고, 혼잣말을 하면 상대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줄거라 생각들 하죠. 아직 사회성이 충분히 발달하지 못한 미취학 아동들이 많이 쓰는 커뮤니케이션 방식입니다. 완성된 문장과 정제된 표현으로 대화하는 방법을 모르면 그러거든요.

    무슨 이야긴지 잘 모르시겠으면 본인이 쓰신 첫 댓글을 다시 보시면 됩니다. 누가 봐도 혼잣말을 넋두리처럼 여기 써두셨네요.
  • 크으 2018.03.29 20:40 신고 캬 남의 말투로 내용을 덮어버리는 클라쓰 오졌네요. 마치 정봉주를 보는거 같습니다. 암튼 이제 할말하않 하렵니다. 쪼대로 사세요.
  • Favicon of http://swev.net SWEV 2018.03.30 02:55 신고 자기성찰과 자아반성이 가득한 댓글 세 개 잘봤습니다. 살펴가세요.
댓글쓰기 폼